• 문희상 국회의장이 19일 오후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회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여야는 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을 처리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한 결과 이같이 합의했다고 한민수 국회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한 대변인은 "문 의장이 결의안 처리를 강력히 요청했다"며 "(최종 의결을 위해)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는 문제가 있는데 현재까지는 '외통위에서 결의안을 처리한다'까지만 합의했다"고 말했다.

또 여야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계속 가동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에 지속하는 것에도 합의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22일 오전 11시 문 의장 주재로 회동해 쟁점 현안 논의 이어간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추경과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문제 등에 대한 절충점 모색을 위해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조건 없는 추경 처리 입장을 고수한 민주당과 북한 어선 입항 사건의 국정조사,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처리를 촉구한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의 입장이 맞서면서 6월 임시국회는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한번 열지 못하고 이날 빈손으로 종료됐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9 20:39:19 수정시간 : 2019/07/19 20:42:3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