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까지 WFP 책임하에 쌀 5만t 북측에 전달”
  •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 사진=e-브리핑 캡처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19일 남북 고위급회담 개최 여부와 관련 “향후 남북관계를 이끌어 나가는 방향에서 종합적으로 여러 가지 대안들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은한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고위급회담 관련 북측과의 논의가 이뤄지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김 부대변인은 유엔 세계식량계획(WFP)를 통한 대북 쌀 지원과 관련해서는 “목표한대로 9월까지 WFP의 책임하에 5만톤의 쌀이 북측 주민들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와 WFP는 지난달 19일 북한의 식량상황을 고려해 쌀 5만톤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또한 이를 위해 최근 북한에 쌀을 싣고 갈 선박의 대북제재 면제 등 관련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9 15:56:02 수정시간 : 2019/07/19 15:56:0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