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 일정 합의 실패한 여야, 7월 국회도 “열지 않을 것”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사진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6월 임시국회 일정이 19일 종료되지만,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는 사실상 어렵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전날 청와대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등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회동했지만, 추경 처리에 관한 합의는 이뤄내지 못했다.

현재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북한 목선귀순 사건’과 ‘해군2함대 거수자 도주사건’ 등 군의 기강해이가 우려된다는 이유로 국회 본회의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상정을 요구하고 있다. 이 같은 주장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추경과 법안 처리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민생과 추경을 위한 의사일정 외엔 합의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7월 임시국회가 열릴 가능성도 현재로선 낮아보인다.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소·고발 관련 한국당 의원들이 경찰 소환을 피하기 위한 ‘방탄국회’는 열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한국당도 ‘7월 국회’는 열지 않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7월 국회를 열면 또 (민주당은) ‘방탄 국회’를 연다고 할 것”이라며 “우리는 열지 않겠다”고 못을 박았다.

나 원내대표는 ‘19일 본회의 개최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이인영 원내대표와 내일(19일) 논의하겠지만 사실상 어렵지 않겠느냐”며 “대통령이 정 장관을 해임한다면 모를까,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9 09:33:31 수정시간 : 2019/07/19 09:33:31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