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가장 시급한 일은 日 수출규제 대응과 추경 처리”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8 17:16
대통령·5당대표 회동…文 “국민들께 초당적으로 합의하고 공동대응하는 모습 보여줘야”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현안으로 일본정부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책 마련과 추가경정(추경) 예산안 처리를 꼽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5당 대표들과의 청와대 회동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경제가 엄중하고 앞으로 더 어려워 질수도 있는 상황에서 여야 당대표님들을 모시고 대책을 논의하는 이런 시간을 갖게 돼서 아주 무척 다행스럽다”면서 “국민들께서도 걱정되는 시기에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 모으는 모습을 보시는 것만으로도 희망을 갖지 않으실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더 나아가서 꼭 필요한 일에 대해서 초당적으로 합의하고 공동대응 하는 모습을 보여드린다면 국민들께서 매우 든든해하실 것”이라면서 “(국민들께) 좋은 메시지가 될 것이라 생각하고 정부와 기업의 협상력을 높이는데도 도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가장 시급하고 주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해서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또 우리 주력 제조 산업인 핵심 소재 부품들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 그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더 크게는 지금의 한일 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양국 간 우호협력관계를 회복하고 더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까지 함께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지금 경제가 엄중한데 엄중한 경제대책으로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며 “추경이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협력을 해 주시고 더 나가서 소재 부품 문제에 대한 대책에 그 예산도 국회에서 충분하게 (반영) 시켜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로서는 시급한 두 가지 문제를 오늘 중심의제로 삼아서 집중 논의하고 초당적으로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면서 “아마 대표님들께서도 하실 말씀이 많으실텐데 제가 잘 경청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8 17:16:39 수정시간 : 2019/07/18 17:35:18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