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정미경, ‘세월호 한 척 文 대통령, 이순신보다 낫다’ 댓글 인용 논란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5 20:01
  •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5일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재인 대통령이 이순신 장군보다 낫다’는 취지의 누리꾼의 댓글을 인용해 논란에 휩싸였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남도청에서 이순신 장군에 대해 열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켰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한 누리꾼의 댓글을 인용했다.

정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이순신 장군 언급에 대한 기사를 본 국민들이 무슨 생각을 했을까라고 언급하면서 “‘어찌 보면 세월호 한 척 갖고 이긴 문 대통령이 낫다더라’는 댓글이 눈에 띄어 소개한다”고 했다.

정 최고위원이 인용한 댓글은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참사 이후 국민적 비판에 직면하고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 논란까지 더해지면서 정권 교체가 이뤄진 상황을 두고 문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등으로 정권을 잡았다는 취지의 글인 것으로 보인다.

정 최고위원의 발언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거센 비판의 목소리가 쏟아져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난데없이 연관성도 없는 세월호를 들먹여 희생자들과 유가족의 아픔을 희화했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막말로 민심을 호도했고, 우리 국민을 모독했으며 세월호 유가족들에게는 또다시 큰 상처를 줬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여영국 원내대변인 역시 구두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흠집 잡기에 혈안이 돼 있는 한국당의 도가 넘은 행위”라고 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5 20:01:28 수정시간 : 2019/07/15 21:53:56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