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북한이 이달 하순부터 금강산 관광을 재개한다.

대외 선전매체인 '조선의 오늘'은 15일 "7월 하순부터 11월 말까지 2019년 금강산관광이 시작된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3박 4일의 관광 일정은 등산, 낚시, 온천치료의 형식으로 진행되며, 관광 코스로는 만물상, 구룡연, 삼일포, 해금강 등이 있다.

이어 이 매체는 "관광객들의 요구에 따라 삼일포와 바닷가에서 낚시도 할 수 있으며 심장병, 고혈압, 류머티즘 관절염을 비롯한 여러 가지 병 치료에 효과가 있는 온천목욕도 봉사 받을 수 있다"고 소개했다.

참가 대상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는 않았지만, 대북제재가 이어지는 가운데 외국인 대상 관광상품 개발을 통해 외화벌이 활로를 찾는 연장선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4월에도 금강산국제여행사를 통해 이런 관광상품을 홍보하고 참가자를 모집한 바 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5 17:42:57 수정시간 : 2019/07/15 17:42: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