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한-이스라엘 FTA 조기 타결시 경제협력 크게 확대될 것”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5 15:33
한-이스라엘 정상회담…리블린 대통령 “양국의 문제는 국민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
  • 문재인 대통령과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양해각서 서명식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은 “한-이스라엘 FTA가 조기에 타결된다면 양국 간 투자, 서비스 등 경제협력이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을 공식 방문 중인 루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과 이날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과 이스라엘은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라는 기본 가치를 공유하면서 1962년 수교 이래 반세기 넘게 우호 관계를 꾸준히 발전시켜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교역규모가 지난해 27억 달러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고 2001년부터 양국 정부가 공동출자하는 한-이스라엘 산업연구개발기금사업을 통해 무인항공기 등 첨단분야에서도 공동성과를 내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은 상호 보완적인 경제협력 구조를 가지고 있고 미래의 첨단산업 육성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양국 관계는 더욱 발전할 잠재력이 크다고 생각한다”면서 “양국 간 FTA가 조기 타결된다면 양국 간 투자, 서비스 등 경제협력이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스라엘은 국민 1인당 IT기업 창업 수가 세계 1위 창업국가로 잘 알려져 있다”면서 “한국도 혁신성장과 중소기업 중심 경제를 구현하기 위해 혁신벤처창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이스라엘의 성공 사례에 대한 경험과 지혜를 배우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에 리블린 대통령은 “한국과 이스라엘은 모두 아주 큰 재난에 직면해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리고 저는 2차대전이라고 하는 큰 전쟁의 폐허를 딛고서 우리는 진정하게 위대한 민족 국가와 사람을 건설했다고 믿는다”고 화답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우리야 말로 여러분의 비밀을 알고 있다고 생각하고, 여러분도 우리의 비밀을 알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지난 71년간 우리는 많은 어려움에 직면했고, 그 어려움을 이겨내고서 성공을 거뒀다”고 밝혔다.

리블린 대통령은 “한국과 이스라엘 양국 지도자에게 있어서 문제는 국민을 어떻게 보호할 것인가이다”라면서 “과거에는 전선에만 미사일의 위협이 있었다면, 이제는 그 위협이 민간인과 국민들에게 다가왔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리블린 대통령은 “한국과 이스라엘은 육군이 필요하면 육군을 증강시켰고, 해군도 그렇게 했다”면서 “이제는 직접적으로 위협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갖고 국민들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5 15:33:25 수정시간 : 2019/07/15 15:33: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