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2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회식 공연 도중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 위)가 고개를 숙인 채 졸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 아래)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 위)의 모습이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19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막 행사에서 조는 모습이 포착됐다.

황 대표는 지난 12일 오후 8시20분쯤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돔 행사장 귀빈석 2열에 앉았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입장과 국기 게양, 애국가 연주 등 식순 초반까지 행사를 관람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첫 번째 프로그램인 '빛의 분수' 공연과 함께 졸기 시작해 대통령의 개회 선언이 이뤄진 오후 9시20분까지 고개를 숙인 채 잠에서 깨어나지 못했다. 황 대표는 약 50분간 졸다 깨다를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의 이 같은 행동이 빈축을 산 것은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 워크숍에서 한 당원을 향해 쏘아붙인 발언 때문이다. 당시 황 대표는 졸고 있는 한 당원을 향해 "지금 조는 분이 계시다. 곤란하다"며 지적한바 있다.

한편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지구촌 5대 스포츠 대회 가운데 하나로, 194개국 1만 3096명의 선수가 참여하는 대규모 행사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4 18:52:24 수정시간 : 2019/07/14 18:56: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