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김현종 靑국가안보실차장, “美, 한일 갈등 공조에 도움 안 된다는데 공감”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4 12:52
“美 호르무즈 파병 요청 언급 없어, 한미일 대화, 일본이 준비 안 돼”
  • 14일 미국 워싱턴DC 인근 덜레스공항에서 3박 4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오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미국이 최근 한일 갈등은 한미일 공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데 대해 크게 공감했다”고 14일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지난 10일 미국을 방문해 3박 4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이날 귀국길에 오른 김현종 차장은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현지 특파원들에게 "저는 미 행정부, 의회, 싱크탱크 등 여론 메이커들을 만나서 일본의 일방적인 조치가 부당하고 이 부당한 조치가 한미일 안보 상황에 미치는 영향을 설명했다"는 것이다.

김 차장은 "제가 만난 모든 사람은 이런 일방적인 조치에 따라서 한일 간의 갈등이 참 우려스럽다고 다들 이해했고 그런 공감대가 있었다"며 "그래서 국무부 대변인이 한미일 공조를 계속 유지하고 관계를 향상시키기 위해 최대한 노력할 것이고 향상시킬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발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일방적인 일본의 조치가 한미일 공조에 도움이 안 되고 지금 여러 가지 도전, 중요한 이슈들이 있고 그것을 같이 공조해야 하는데 이것에 도움이 안 된다는 것에 대해선 다들 공감했다"며 "공감대가 있었다는 것은, 외교라는 것은 상대방이 있기 때문에 제가 모든 것을 밝힐 수는 없지만 좀 세게 공감했다"고 강조했다.

김 차장은 또한 "미국이 만약 한미일 간의 공조가 중요하다고 간주하고 한미일 간에 동맹 관계의 중요성을 느끼면 알아서 할 일을 할 것"이라고 내다보기도 했다.

미국이 호르무즈 해협에 한국에 파병 요청이 있었는지 묻자 그는 "없었다. 제가 궁금해서 호르무즈부터 시작해서 중동, 남미, 구주 쪽의 모든 글로벌 이슈들에 대해 제 국가안보회의(NSC) 상대방과 논의한 것"이라며 "(요구나 요청이) 없었다. 그러니까 언급이 없었다"고 답했다.

한미일 대화가 조만간 재개될지 여부에 대해 김 차장은 "자세히 보고는 못 받았는데 지금으로서는 그런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며 "그건 좀 아쉬운 점"이라고 말했다.

김 차장은 "우리는 대화하고 합리적인 선에서 창의적인 솔루션을 찾아 이 문제를 해결할 의사가 있는데 일본이 준비가 안 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

특히 일본이 수출규제 조치 근거로 '한국의 대북제재 위반'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그는 "우리는 굉장히 엄격한 제재가 있기 때문에 일본에서 수입한 부품 소재가 북한에 가지 않았다는 게 우리 입장"이라고 재차 밝혔다.

김 차장은 방미 기간 중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카운터파트인 찰스 쿠퍼먼 NSC 부보좌관과 연이어 만나 일본 경제보복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는 한편 북미 실무협상과 한미 현안 등을 논의했고, 상·하원의원들과도 만나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4 12:52:50 수정시간 : 2019/07/14 12:52: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