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서 “여야 합의한 결의안 들고 방문…서청원 중심으로 논의”
  •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오전 국회 접견실에서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은 12일 일본정부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일본의 참의원 선거와 지방선거가 열리는 21일 이후 이달 말 국회대표단을 일본에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취임 1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에 관해서는 여야가 없이 똑같은 합의를 갖고 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합의되고 19일 국회 결의안만 통과되면 그 결의안을 들고 일본에 방문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이건 (국회대표단의 방일) 확정”이라며 “(다만) 문제는 앞서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방일단이 일본에 갔을 때, 일본의 중요한 (위치에 있는) 분들이 만나길 회피한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구체적인 내용은) 한일 외교포럼 명예회장인 서청원 의원을 중심으로 논의를 하고, 각 당 대표와 대표성이 있는 사람들, 전문가 의원들을 포함해 7~8명 안팎으로 (방일단을) 구성해 방문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장은 또 최근 남북미 정상이 판문점에서 회동한 것을 언급하며 “입법부 차원에서도 여건을 만들어 가면서 국회방북단을 추진할 생각”이라고 예고했다.

문 의장은 “지난 8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이런 구상을 빠른 시일 안에 구체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정부와도 긴밀히 논의해 공식화하게 되면 북측의 전향적인 답변을 기대하는 바”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의장은 지난 6월 30일로 활동 기간이 종료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의 재가동 필요성도 강조했다.

문 의장은 “국회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려면 자정노력이 선행돼야 한다”며 “그럼에도 윤리특위 활동기간이 연장되지 않아 윤리특위가 없어진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더욱이 아직도 38건의 징계안이 소관위원회도 없이 방치된 상태”라며 “국민 눈높이에 턱없이 부족한 처신”이라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윤리특위의 활동은 자정노력과 개혁의지의 리트머스가 될 것”이라며 “즉시 윤리특위를 재가동하는 동시에, 상설화 복원을 위한 국회법 개정 협의에 나서주길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5:04:02 수정시간 : 2019/07/12 15:04: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