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해군2함대 무기고 인근 거동수상자 침입…軍 ‘수색대’ 검거 실패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2 11:00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 “사건 은폐 정황도 보여…안보기관 국정조사 필요”
  • 정경두 국방부 장관(왼쪽)이 9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비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참석해 바른미래당 김중로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해군 2함대사령부 무기고 인근에서 발견된 거동수상자(거수자)가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김중로 바른미래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7월 4일 밤 10시 2분께 평택에 위치한 2함대사령부 무기고 인근에서 근무 초병이 거수자를 발견했다.

해당 초병은 거수자에게 피아식별을 위해 3회 수하(誰何)를 했으나 거수자는 이에 불응하고 도주했다.

이에 2함대는 기동타격대와 5분 대기조 등을 투입해 수색을 진행했지만 검거에는 실패한 것으로 전해졌다.

2함대는 사건발생 직후 자체적으로 정보분석조를 꾸려 현장을 확인한 결과 사건 발생 3시간여 만인 새벽 1시 대공 용의점이 없고 내부자의 소행인 것으로 결론 내렸다.

김중로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군은 내부자의 소행으로 결론 내렸지만) 수사 과정에서 여러 의혹들이 제기되면서 석연치 않은 점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합참(합동참모본부)은 거수자 도주 사태에 대해 제대로 파악 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또한 거수자를 찾지 못한 2함대 영관급 장교가 소속 부대 병사에게 압력을 행사해 허위 자백을 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동해(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와 서해에서 연이어 발생한 경계실패와 사건을 은폐하려는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을 볼 때 군의 자정능력은 한계를 넘은 것 같다”며 “국민의 불안감이 더 확대되기 전에 국방부와 청와대 국가안보실 등 국가 안보와 관련된 모든 기관을 대상으로 한 종합적인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2 11:00:18 수정시간 : 2019/07/12 11:00:1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