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김상조, 이낙연 총리 ‘말 많다’ 질책에 “유념하고 잘 따를 것”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1 11:50
민주당 을지로위원회 회의서 “한일관계 어려워…모든 경우의 수로 정책 마련”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오른쪽 두번째)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11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너무 말이 많다’고 질책한 데 대해 “저를 포함한 모든 정부 관계자가 말씀을 유념하고 잘 따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상조 실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정청 을지로 민생현안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하루 전 대정부질문에서 이낙연 총리는 김 실장이 지난 3일 일본 정부의 수츌규제와 관련 ‘롱리스트’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정책실장으로서 너무 많은 말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실장은 이날 회의에서는 “한일관계 문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인 만큼 정부 차원에서 여러 가지 상황에 대비해 차분히 대응하려 한다”면서 “낙관적인 상황만이 아니라 모든 경우의 수를 생각해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가 과거 정부와 다른 측면은 부처가 따로따로 움직이지 않고 협업해 종합 대책을 마련하되 모범거래기준이나 표준계약같이 현장의 여러 구체적인 상황을 촘촘히 반영할 수 있는 연성 규범 형태까지 마련하기 위해 노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1 11:50:46 수정시간 : 2019/07/11 11:50: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