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간 비핵화협상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정부, 남북공동선언 차질없는 이행 노력”
  •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1일 남·북·미 정상이 전날 판문점에서 회동한 것과 관련 “역사적인 만남”이라며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의 전환적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날 판문점 회동을 정상회담으로 보고 있느냐, 단순 상봉으로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 “어떠한 명칭을 사용하는지에 대해서는 특별히 언급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또 “앞으로 북미 간 비핵화 협상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도 그간 해왔던 남북 간 대화, 협력의 동력을 이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면서 남북관계와 비핵화, 북미관계의 선순환 진전을 강화해 나가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그리고 그런 과정에서 남북공동선언을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북미 정상의 회동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이 아닌) 남측 자유의집에서 이뤄진 배경’을 묻는 질문에는 “북미 간 어떠 협의에 의해, 그리고 우리정부의 어떤 협조에 의해 그렇게 정해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01 11:43:22 수정시간 : 2019/07/01 11:43:22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