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판문점 회동에 각각 수행…최측근으로 닮은꼴
  •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북미 판문점 회동이 30일 성사되면서 양 정상의 퍼스트 패밀리 간 대면도 이뤄졌다.

이날 공개된 생중계 영상 내 북미 판문점 회동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각각 수행했다.

이방카 보좌관은 북미가 환담한 자유의 집 2층 VIP실 안에서 취재진 옆에 서 있는 모습 등이 포착됐으며, 김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남측으로 향할 때 뒤따르던 수행단 중 한 명으로 화면에 잡혔다.

이방카 보좌관과 김 제1부부장은 양 정상의 신임을 받으며 가족 구성원 이상으로 역할과 지위를 가진 실세라는 점에서 닮은 점이 많다.

실제로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두 사람이 모두 각국 대표단에 포함돼 방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외신들은 김 제1부부장을 '북한의 이방카'로, 이방카는 '미국의 김여정'이란 별칭을 달아 소개하기도 했다.

평창올림픽 당시에도 이들의 회동 여부에 이목이 쏠렸지만, 김 제1부부장은 개막식, 이방카 보좌관은 폐막식에 참석해 서로 일정이 엇갈리면서 만남이 불발된 바 있다.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 제1부부장이 수행단에 포함되면서 다시 한번 이방카 보좌관과의 회동 여부가 관심사로 떠올랐지만, 이방카 보좌관이 수행하지 않아 성사되지 않았다.

생중계된 영상에는 두 사람이 인사를 나누거나 대화를 하는 등의 모습이 따로 포착되지는 않았다. 하지만 양 정상의 환담이 진행되는 동안 어떤 식으로든 인사를 나눴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30 18:43:57 수정시간 : 2019/06/30 18:43: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