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김연철 “금강산 관광·개성공단, 제재 예외 조치로 고려할 수 있어”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7 17:03
“北 ‘영변 폐쇄’, 의미 적지 않아…비핵화
협상, ‘영변 플러스 알파’ 중 ‘알파’ 구성 중요”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7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연합뉴스와 통일부 공동 주최로 열린 제5회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7일 금강산 관광·개성공단 재개 여부와 관련 “제재완화 초기 국면에서 예외적인 조치로 고려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진행된 연합뉴스 및 세계 6대 뉴스통신사 합동 인터뷰에서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한 뒤 “앞으로 (비핵화) 협상의 패키지를 구성하는 데 있어서 여러 촉진요소로서 고려해볼 수 있는 방안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특히 “개성공단은 매우 이질적인, 오랫동안 분단된 사람들이 일상에서 서로 소통하고, 그 차이를 줄여나가는 과정이라는 의미가 분명히 있다”며 “‘평화경제’는 국내경제에 미칠 영향도 굉장히 크며, 대한민국의 장기적인 경제전략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비전”이라고 역설했다.

김 장관은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연합뉴스 및 세계 6대 뉴스통신사 합동 인터뷰에서 ‘되돌아 갈 수 없는 비핵화’ 단계로 영변 핵시설의 전면 폐기를 언급한 것에 관해서는 “영변을 폐쇄한다고 했을 때 플루토늄 생산뿐만 아니라 우라늄 농축시설도 어느 정도 폐기되는 것이기 때문에 그것이 갖는 의미는 결코 적지 않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어 “(이 같은 이유로) 3차 북미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 ‘영변 플러스 알파(+α)’ 중 알파(α)를 어떻게 구성할 것인지가 현재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진단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17:03:26 수정시간 : 2019/06/27 17:03: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