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한국인 여성,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날치기’ 피하려다 넘어져 중상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6 14:41
외교부 “출장 중이던 정부자문위원회 민간 부위원장…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치료 중”
  • 외교부. 사진=외교부 제공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한국인 여성 1명이 오토바이 날치기 절도를 피하려다 넘어져 머리에 중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외교부는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24일 오후 11시경(현지시간, 우리시간 25일 오전 6시경) 스페인 바르셀로나에 공무 출장 중이던 우리국민(정부자문위원회 민간 부위원장) 1명(여)이 오토바이 날치기 절도를 피하는 과정에서 넘어져 머리에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치료 중에 있다”고 밝혔다.

주바르셀로나총영사관은 사건 접수 즉시 담당영사를 병원에 파견하고, 환자상태 및 사건경위를 파악해 국내 가족들에게 통보했다. 또한 카탈루냐 주경찰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 및 조속한 범인 검거를 요청했다.

외교부는 “카탈루냐 주정부 측은 이번 사건 해결 및 수습을 위해 적극적인 협조 제공 의사를 표명했다”며 “스페인 외교부 측도 주스페인한국대사에게 연락해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외교부와 주바르셀로나총영사관은 조속한 범인 검거를 위해 주재국 경찰 등과 긴밀한 협력체제를 유지하고, 현지 방문 가족 및 사고자에 대해 필요한 영사조력을 적극 제공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6 14:41:21 수정시간 : 2019/06/26 15:20:1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