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확대간부회의서 “합의대로 의사일정 추진”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여야의 국회정상화 합의안에 대한 재협상을 요구하고 있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불가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한국당이 소수 강경파에 휘둘려 정략적인 판단을 반복한다면 더는 어떤 협상도 있을 수 없다”면서 “자유한국당의 재협상 요구는 자가당착”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하루 전엔 “재협상은 꿈도 꾸지 말라”며 강경한 입장을 내비친 바 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 합의문은 단지 사인 간의 사문서가 아니다”면서 “국민 앞에 서약한 것인 만큼 일방적으로 되돌려서는 안 되고 신뢰를 저버리지 않도록 이행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6월 임시국회 의사 일정과 관련해서는 “합의문대로 정상적인 의사 일정을 밟아나갈 것”이라면서 “오는 28일 본회의에서 예정된 상임위원장 선출과 예산결산특별위원장 선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다른 정당과 함께 상임위 전체회의, 법안소위와 예결소위 등 활동을 통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민생법안 심사 등도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6 11:46:42 수정시간 : 2019/06/26 11:46:4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