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 무산?…정부, 남북·북미 대화 조속히 재개되도록 노력”
  •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최근 ‘북한 목선 귀순 사태 ’와 관련 “각 부처의 조사결과가 나오면 그것을 바탕으로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대응 매뉴얼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통일부 자체에서도 실무 매뉴얼 중 저희 부처에 해당되는 사항들을 점검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이 대변인은 ‘(오는 30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전) 남북정상회담이 (사실상) 무산된 것에 대한 입장을 들려달라’는 질문에는 “남북·북미 대화가 조속히 재개되도록 정부는 다각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북한 목선 귀순’과 관련 “상황파악, 전파, 구조, 합동정보조사, 대북송환, 언론보도 등 전 과정에 대한 정부차원 대응 매뉴얼을 점검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한미 정상회담 이전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물리적으로 (한미 정상회담이) 임박해있어, 낙관적으로 전망하기는 어렵다”는 견해를 밝혔다.

김 장관은 “한미 정상회담 전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고, 작년에 남북 정상회담 사례를 보면 물리적으로 가능하다는 측면도 어느 정도 있었다”며 “(하지만) 현재 시점에서는 그런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6 11:34:25 수정시간 : 2019/06/26 11:34: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