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김상조 “공정경제·혁신성장·소득주도성장, 상호 작용해야 성과 가능”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5 15:09
“혁신성장이 뒤로 밀리고 공정경제가 너무 거칠게 나가는 것 아니냐는 일부 우려는 오해”
  •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정부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을 지낸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25일 “공정경제를 맡았었지만 혁신성장이 동시에 중요해 같이 가야 하며, 소득주도성장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김상조 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공정경제 정책만으로 한국 경제가 필요로 하는 성과를 다 낼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공정경제를 먼저 한 뒤 혁신성장을 해야 한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실장은 “현 정부 경제정책 기본 축인 이 (공정경제·혁신성장·소득주도성장) 세 가지 요소가 상호작용하면서 선순환하는 방향으로 갈 때 성과가 나온다는 게 제 확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혁신성장이 뒤로 밀리고 공정경제가 너무 거칠게 나가는 것 아니냐는 일부 우려는 제가 지난 2년간 어떤 일을 어떤 방식으로 해왔는가를 다시 한번 돌이켜보시면 풀릴 오해”라고 설명했다.

김 실장의 이러한 언급은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라는 문재인정부 경제정책의 3대 축이 공정거래위원장을 지낸 김 실장 임명으로 공정경제에 방점 찍히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을 불식시키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김 실장은 “경제정책은 시장 경제 주체들에게 얼마나 예측 가능성을 부여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좌우된다”면서 “예측 가능성을 주기 위해 일관성을 가져야 하지만, 한편으로는 경제환경에 따른 정책 내용 보완과 우선순위 조정 역시 핵심적 요소다. 이 기조를 정책실장으로서 특히 강조하면서 일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5 15:09:42 수정시간 : 2019/06/25 15:12: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