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
  • 이낙연 총리 “민주노총, 파업계획 멈추고 상생에 동참해 달라”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5 10:20
국무회의 주재…“정부는 재정여건, 공공기관은 경영상황 고려해야”
  •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5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총파업을 예고한 것과 관련해 “파업계획을 멈추고 노동계의 상급단체로서 상생 노력에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노총은 24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에 반발하며 오는 7월18일 총파업으로 대정부 투쟁에 나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총리는 “그러잖아도 고통을 겪으시는 국민들은 민주노총이 사회적 대화에 참여해 현안의 해법을 찾고 일자리를 늘리는 데 뜻을 모아 달라고 요구하신다”고 언급했다.

그는 민주노총 공공부문 4개 연맹이 다음 달 3일부터 사흘간 총파업을 벌인다고 예고한 것과 관련해서도 “노조는 고용안정과 임금인상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하지만, 그 요구를 한꺼번에 모두 수용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면서 “정부는 재정여건을, 공공기관은 경영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번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노동자들은 학교 급식과 아이 돌봄, 병원 위생, 우편 서비스 등 국민들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업무를 담당한다”면서 “실제 파업이 이뤄지면 그 피해는 국민께 돌아간다. 노조는 파업을 자제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지방교육청·국립대병원·우정사업본부 등 관계기관은 당장 할 수 있는 일은 즉시 이행하고, 지금 이행하기 어려운 것은 앞으로 어떻게 개선해 나갈 것인지 노조와 함께 대화를 통해 대책을 강구하라”면서 “만약 파업이 있더라도 국민의 불편이 없도록 관계기관이 미리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지시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5 10:20:41 수정시간 : 2019/06/25 10:20:4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