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원내대표 합의 번복…민주당 “국민 염원 정면으로 배반”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가 2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여야가 국회 파행 80일 만인 24일 합의를 도출해내며 국회 정상화에 극적 합의했지만, 자유한국당이 뒤늦게 연 의원총회에서 추인을 거부하며 정상화는 최종 불발됐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총을 열어 국회 정상화와 관련한 여야 3당 원내대표 합의안을 논의했으나 추인이 불발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80일 만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국회 정상화는 결국 연기됐다.

한국당 의원들은 선거법·공수처법·검경수사권 조정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합의안 조항에 대해 구속력이 떨어진다며 추인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가 합의한 국회 정상화 방안을 담은 합의문에 따르면 ‘패스트트랙 법안은 각 당의 안을 종합해 논의한 후 합의 정신에 따라 처리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한국당은 그간 패스트트랙의 완전한 철회 및 사과를 요구해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국민의 염원을 정면으로 배반한 것”이라며 한국당의 합의 뒤집기에 강하게 반발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4 19:14:18 수정시간 : 2019/06/25 08:31: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