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트럼프 대통령, 29~30일 공식 방한…靑 “비핵화 긴밀 공조”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4 15:55
29일 한국 도착해 30일 청와대 방문…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8번째 한미정상회담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1월 8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는 29일,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 한미정상은 30일 회담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 공조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4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방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4월 워싱턴 한미정상회담에서 방한을 초청한 데 따른 것이다.

이번 정상회담은 지난 4월 워싱턴 한미정상회담 이후 80일만이며, 문 대통령 취임 후로는 8번째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은 2017년 11월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 오사카에서 G20 정상회의가 끝나는 29일 오후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그는 30일 청와대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갖는다.

고 대변인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한미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 구축을 통한 양국 긴밀한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후 경기 오산 공군기지에서 워싱턴DC로 떠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상세한 방한 일정은 한미 정부 간 협의가 계속 진행 중이라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4 15:55:00 수정시간 : 2019/06/24 15:55: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