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중앙통신, 김 위원장 친서 읽는 모습 사진 공개…구체적 내용 비공개
  • 조선중앙통신이 23일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집무실로 보이는 공간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친서를 받고 만족을 표하고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면서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통신은 홈페이지를 통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공개했다.

다만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친서를 보낸 시점과 친서의 구체적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3 18:19:55 수정시간 : 2019/06/23 18:19: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