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황교안 “北선박, 삼척까지…‘남북군사합의’ 무효·경계태세 복구해야”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9 16:23
“여당 대표, 광역지자체 마다 선심공약 수집…‘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재발할 것”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해상 경계태세 전반을 점검해야 한다”며 “(9·19 남북) 군사합의를 무효화하는 게 당연하다. 군 경계태세를 원상복구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북한 선박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삼척항까지 진입한) 선박이 어선이 아니라, 간첩선이면 어쩔뻔 했느냐”며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어선이 아무런 제재도 받지 않고 삼척항까지 들어왔는데, 군 당국은 몰랐고, 낚시를 하던 민간인이 신고한 후에 사태를 파악했다니 기가 막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지난 15일 북한 주민 4명이 탄 북한 어선 1척이 삼척항 방파제 인근까지 진입했으나, 군·경은 민간인의 신고가 있을 때까지 해당 선박을 인지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서는 “이 정권과 여당 소속 지자체장은 기본을 지키지 않으면서 온갖 포퓰리즘 정책으로 표를 얻을 궁리만 한다”며 “인천시만 해도 낡은 수도관을 교체할 예산이 한푼도 없는데, 무상급식·청년수당 등 선심성 정책엔 앞장서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게다가 총선을 앞두고 여당 대표는 광역단체장을 만나 선심공약을 수집하고 있다”며 “이런 식의 국정운영이 계속되면 ‘붉은 수돗물 사태’는 재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인천시 서구 지역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최초로 접수됐다.

‘붉은 수돗물’은 지난 2일부터는 영종지역까지 퍼졌고, 지난 13일부터는 강화 지역에서도 민원이 잇따르고 있다.

환경부는 인천시와 함께 이물질 제거작업을 거쳐 오는 29일 수돗물 정상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9 16:23:39 수정시간 : 2019/06/19 16:23:39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