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靑 “문 대통령 사위 태국 취업 특혜 없어…곽상도, 악의적 행태 그만두라”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8 18:25
“곽상도, 전직 민정수석으로서 대통령과 그 가족의 경호·안전 비공개 잘 알 것”
“모른다면 제대로 된 민정수석으로서의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것”
  •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18일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의 ‘문재인 대통령 딸 가족 해외이주 및 사위 취업’ 의혹 제기에 대해 “불법·탈법적인 특혜는 없었다”면서 “비정상적이고 도가 넘는 악의적 행태를 그만두라”고 요구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어린 손자가 다니는 학교까지 추적해 공개하는 것이 국회의원의 정상적 의정활동인지 의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곽상도 의원은 이날 문 대통령의 사위인 서모씨가 태국에서 특혜 취업을 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곽 의원은 문 대통령 딸 다혜 씨의 동남아 이주가 문 대통령 손자를 국제학교에 입학시키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이에 고 대변인은 “곽 의원은 전직 민정수석으로서 대통령과 그 가족의 경호 및 안전을 그 어떤 사유로도 공개할 수 없다는 점을 잘 알 것”이라면서 “모른다면 제대로 된 민정수석으로서의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 가족의 위치·학교·직장 등 사적 공개가 대통령과 가족에게 얼마나 위해한 일이 되는지는 곽 의원이 잘 알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고 대변인은 “지난 1월29일 청와대에서 밝힌 대통령 자녀의 부동산 증여, 매매과정 및 해외체류관련해 불법·탈법은 없었다고 다시 한번 강조한다”면서 “청와대는 대통령 친인척 관리에 소홀함이 없음을 밝히고 경호·안전 문제 때문에 더 이상 말씀드릴 수 없다는 점도 전달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8:25:52 수정시간 : 2019/06/18 18:25:5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