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이견이 해소될 상황 못돼…추가 회동 계획 없어”
나경원 “‘윤석열 인사청문회’ 부분은 적극 들여다보고 있다”
오신환 “최종 열차 출발 시간 남아있어…결단의 시간 필요”
  •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8일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들이 18일 회동을 갖고 6월 임시국회 일정을 논의했으나 합의에 실패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문희상 국회의장의 주재로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만나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소집요구서를 제출한 ‘6월 국회’ 일정을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을 만나 “이견이 해소될 상황은 못된다”며, 향후 추가 회동 계획에 대해서도 “아직은 (일정을 잡지) 못 했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오늘은 말씀드릴 게 없는 것 같다”며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에 대한) 인사 청문회 부분은 적극적으로 들여다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국회정상화 보다 더 중요한 가치는 없다”며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소집한 6월 임시국회가 20일 열리는 만큼) 어쨌든 최종적인 열차의 출발 시간은 여전히 남아있다. 결단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무슨 얘기를 나눴느냐’는 질문에는 “(여야 교섭단체 간) 의사일정 합의를 하는 게 좋겠다는 의장의 중재 말씀이 있었지만, 여전히 쟁점은 존재하고 타결되지 못하고 무산됐다”고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국회정상화 선결 조건으로 ‘경제청문회’를 요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한국당이 그걸 전제로 해서 국회를 열지 못하게 하는 건 옳지 않다”며 “민주당도 어떤 형태로든 국회에서 정부를 상대로 경제적 문제에 대해 얘기하려는 것을 막을 이유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소속 국회의원 98명은 전날 임시국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했다.

국회법은 제적 의원의 1/4이상이 동의해 소집요구서를 제출하면 72시간 후 국회가 열리도록 규정하고 있다. 여야가 소집에 필요한 요건인 4분의 1(75명)을 채워 요구서를 제출하면서, 6월 임시국회는 오는 20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6:54:43 수정시간 : 2019/06/18 16:54: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