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측 수색주체, 대테러청→경찰청으로 전환…수상·수중·기타 수색 지속”
  • 12일(현지시간) 전날 인양된 허블레아니호가 정밀 수색 및 조사를 위해 정박하고 있는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체펠섬 코파시갓 선착장 c1 도크에서 우리 정부 신속대응팀 관계자들과 헝가리 관계자들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외교부는 14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관련 ‘선체 인양’ 이후에도 실종자 수색작업은 지속적으로 이뤄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선체 인양 이후 헝가리 측 수색주체가 대테러청에서 경찰청으로 전환돼 경찰청과 우리 측 긴급구조대 간 협조수색 체계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정부합동 신속대응팀이 외교부에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최규식 주헝가리 대사와 송순근 정부합동 신속대응팀 구조대장은 13일 오후 2시(현지시간, 우리시간 오후 9시) 헝가리 경찰청장을 면담하고 선체인양 이후 실종자 수색 계획을 협의했다.

이들이 협의한 수색 계획에 따르면 헝가리측은 부다페스트 지역을 비롯한 다뉴브강 인근 각 지역별로 수색을 지속하고, 각 주별 수상 경찰이 수색에 투입되도록 적극 독려할 계획이다.

우리 측 구조대원은 드론 1대(1일)와 헝가리측에서 지원한 3~5척의 보트로 1일 12명이 수상 수색을 지속할 예정이며, 구체적인 수색범위는 한국과 헝가리 측의 수색상황에 따라 협의하기로 했다.

헝가리 측은 헬기 1대, 보트 20대, 인력 60여명 규모를 활용해 수색을 진행할 계획이며, 민간 수상구조대에도 수상 수색을 요청한 상태다.

헝가리 측은 향후 수중 수색 방안도 검토해 나갈 예정이다.

앞서 헝가리 측은 지난 11일 선체 인양 이후 소나를 운용해 이틀간 사고지역 인근을 수중 탐색했으나 실종자를 추가로 발견하진 못했다.

헝가리 측은 이밖에 그간 수색이 이뤄지지 못한 하류 지역(수위가 낮아지며 드러난 지역)에 대한 추가 수색을 위해 교통경찰 인력 등을 집중 투입하고,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루마니아 등 다뉴브강 인접국가와의 공조도 지속할 계획이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09:27:19 수정시간 : 2019/06/14 09:27:1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