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6월 남북정상회담,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 않아”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3 18:09
노르웨이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김정은 친서에 아주 흥미로운 대목 있다”
  •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슬로 총리관저에서 에르나 솔베르그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6월 중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남북 간 짧은 기간에 연락과 협의로 정상회담을 한 경험이 있기에 물리적으로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총리관저에서 에르니 솔베르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한 직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어제 제 답변은 나는 언제든지 만날 준비가 돼 있고, 그 시기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달려있다고 말씀드린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하루 전 문 대통령은 오슬로포럼에 참석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6월 말 방한 이전에 김정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어제 말씀드렸다시피 나는 시기·장소·형식을 묻지 않고 언제든지 대화에 응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그런 시기를 선택할지는 김 위원장에게 달려있다는 말씀을 다시 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 내용과 관련해서는 “미국에서 대강의 내용을 알려준 바 있다”면서 “그 친서 내용 속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지 않은 아주 흥미로운 대목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하신 것 이상으로 제가 먼저 말씀드릴 수는 없다는 점을 양해 바란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북제재 해제와 관련해선 “남북관계가 제대로 발전해 나가려면 개성공단 재개를 비롯한 여러 가지 경제협력으로 이어져야 하는데, 그러려면 국제적인 경제제재가 해제돼야만 가능하다”면서 “북한의 비핵화에 실질적인 진전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8:09:15 수정시간 : 2019/06/13 18:09:1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