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김연철 “남·북·미, 본격적으로 ‘비핵화 평화프로세스’ 재가동해야”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3 11:38
“6·15 공동선언 이행하며 평화여정 멈추지 않을 것…남북정상간 만남 계속돼야”
  •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ㆍ15 남북정상회담 19주년 기념 학술회의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3일 “다시 북미, 한미가 본격적으로 비핵화 평화프로세스를 재가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15 남북정상회담 19주년 기념 학술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한 뒤 “6·15 20주년을 맞는 내년에는 남북관계의 온전한 회복, 평화·경제가 일상이 되는 한반도 평화경제시대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김 장관은 “앞으로 정부는 상호존중과 신뢰·평화·호혜가 담긴 6·15 정신을 되새기며 남북공동선언을 끊임없이 이행해 한반도 평화여정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이를 위해 (남북) 정상간 만남이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정부는 인도주의와 동포애에 따라 최근 영유아·임산부 등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국제기구의 인도적 지원사업 비용을 지원했고, 별도의 대북 식량지원도 검토 중”이라며 “이산가족의 아픔을 조금이나마 씻어낼 수 있는 화상상봉 면회소 개보수사업을 최우선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이 노르웨이 오슬로 포럼에서 말씀하셨듯이 남과 북은 함께 자라야 할 생명공동체”라며 “접경지역에서 발생하는 산림병충해, 전염병 등에 대한 남북간 공동대응이 이어질 수 있도록 긴밀히 협의해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 장관은 “지난해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그 결과물인 판문점, 평양 공동선언도 19년 전 (김대중 정부 당시) 남북정상회담과 6·15 공동선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사상 최초로 두 번의 북미정상회담을 이끌어 낸 것도 2000년 남북·북미 관계가 선순환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1:38:07 수정시간 : 2019/06/13 11:38: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