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사과? 무슨 말을 한 게 있어야 사과할 것 아닌가…유공자명단 공개해야”
한국당 탈당·애국당 입당설 선긋기…“홍문종, 탈당 고민? 신중하게 생각해 주길”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본인의 사무실에서 정치 현안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2일 자당의 황교안 대표를 향해 “좌파들하고 싸우려면 온몸을 던져도 모자랄 판에 말 한마디 하면서 징계를 걱정한다면 싸움이 되겠느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치란 게 어차피 말싸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우파들 사이에서 (황교안) 대표가 사과를 너무 자주 한다는 우려가 많다”며 “무엇이 막말인지는 누가 정하나. 싸움의 규칙은 우리가 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라고 했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야당을 도둑놈이라고 표현했는데, 이보다 더한 막말이 어디있느냐”며 “그건 사과를 못받으면서 왜 우리만 사과해야 하느냐”고 날을 세웠다.

김 의원은 이른바 ‘5·18 망언공청회’ 논란에 대해서는 “나는 사과를 하고 싶어도 무슨 말을 한 게 있어야 사과할 것 아니냐”며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는 게 막말이냐. 우리 세금이 들어가는 문제를 알아보자고 하는 게 막말일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당시 그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공청회를 주최하는데 이름을 빌려준 내가 온갖 갑질비리의 대명사인 손혜원 민주당 의원보다 더 나쁘냐”며 “이래서 위선정권, 좌파독재라고 하는 것”이라고 강변했다.

김 의원은 또 최근 자신을 포함한 일부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의 대한애국당 입당을 위한 탈당설이 돌고 있는 것을 의식했는지 “홍문종 의원이 탈당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신중하게 생각해 주길 바란다”며 “태극기를 끌어안아야 한다는 주장에는 동의하나, 방법론은 나와 다를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일부 언론이 지난 9일 대구 팔공산에서 홍문종 의원과 자신의 만남을 ‘탈당설'과 연계해 보도한 것과 관련해서도 “홍 의원이 소문을 듣고 (산악회에) ‘참석해도 되냐’고 하기에 ‘오시면 영광’이라고 했고, 와줘서 고마웠다”며 “축하해 주러 온 것이고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2 16:57:59 수정시간 : 2019/06/12 16:57:5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