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이인영 “野, 과도한 요구로 시간 허비 말라”…패스트트랙 철회 ‘불가’ 재확인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2 11:24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서 “추경 골든타임 놓치면 두고두고 후회로 남을 것…조속 처리해야”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과도한 요구로 시간을 허비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불가’ 입장을 재확인 시켰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국회 정상화에 대한 공감대만큼 여야 간 뚜렷한 입장차를 느끼는 것도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여야 충돌 과정에서 있었던 반목을 털어내는 것도 필요해보인다”면서도 “일방적인 역지사지는 가능하지도 않고 진실하지도 않다”며 패스트트랙 철회 요구가 일방적인 사안이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는 “국민에게 희망을 드리기 위해 정치를 복원하자. 낡은 정치 문법으로는 어떤 감동도 줄 수 없다”면서 “여야 지도자가 새 정치 리더십으로 타협안을 만들 수 있어야 한다. 국민이 기다리는 민생 국회 실현을 위해 야당 지도자의 통 큰 결단을 거듭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가 열리지 못해 처리가 지연되고 있는 추가경정(추경)예산안에 대해서는 “수출에 의존하는 우리 경제는 글로벌 교역 둔화의 파고를 피할 길이 없다”면서 “조속히 추경을 처리해 성장이 둔화된 경제 회생의 마중물로 삼아야 한다. 골든 타임을 놓치면 두고두고 후회로 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2 11:24:45 수정시간 : 2019/05/22 11:26:1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