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UAE 왕세제 통화 “피랍 사건 해결에 감사하다”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0 23:47
한-UAE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 발전 및 지속 협력 협의
  • 문재인 대통령이 모하메드 왕세제와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나흐얀(이하 모하메드) 아부다비 왕세제 겸 UAE 통합군 부총사령관과의 전화통화에서 리비아에 피랍된 우리 국민 석방에 결정적 역할을 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말을 전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저녁 9시부터 20분 동안 모하메드 왕세제에게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가 얼마나 굳건하니 전 세계에 잘 보여준 상징적이며 모범적인 사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서울을 공식 방문한 모하메드 왕세제가 우리 국민 석방 지원을 약속한 이후, UAE 정부가 사건 해결을 해준 데 대해 우리 정부와 국민들의 대표해 깊은 감사의 마음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 한-UAE 정상회담 개최 등을 통해 양국관계가 최상의 수준으로 발전하고 있고, △5G, AI 등 신산업 분야 △석유·가스 등 전통적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실질적 협력이 착실히 이행되고 있음을 평가했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제는 “한국이 기뻐할 수 있는 일을 하게 돼 무척 기쁘다며 앞으로도 양국의 관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는 최근 호르무즈 해협 주변에서 발생한 제3국 민간 선박 피습 사건 등 중동 지역 정세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함께 협력하기로 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23:47:04 수정시간 : 2019/05/20 23:50:3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