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자기 머리 자기가 못 깍는다’…박지원
“발언이 대통령 후보 되는 쪽으로 진전”
  • 사진=지난 4월27일 방송된 '유시민의 알릴레오' 캡처.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0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할 것이라 본다”고 전망했다.

박지원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같이 내다봤다.

앞서 유시민 이사장은 지난 18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서 정계복귀 요청 질문을 받고 “원래 자기 머리는 자기가 못 깎는다”고 여운을 남기는 등 그간의 ‘대선 불출마’ 행보와는 사뭇 다른 발언을 해서 관심을 모은바 있다.

박 의원은 “(유 이사장은) 최근에도 ‘대통령 안 나온다고 했는데 나오면 어쩌나’하는 말에 ‘그러면 욕하라’고 말하더니, 양정철 원장에게 ‘자기 머리는 자기가 못 깎는다’고 말했다”면서 “상당히 발언이 정치를 하는 쪽으로, 대통령 후보가 되는 쪽으로 진전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박 의원은 “지난달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대담할 때 내가 ‘앞으로 대통령이 돼도 나와 단독 면담을 하자’고 하니 (유 이사장이) 웃으며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면서 “농담을 가장해서 (정계복귀 쪽으로) 상당히 진전되고 있구나 했다”고 전했다.

그는 “저는 유 이사장이 대통령 후보로 나오는 것을 환영한다”면서 “진보개혁 세력의 정권 재창출을 위해 이런 분이 참여해 강한 경선을 하게 되면 좋은 후보가 나타나고 상당한 흥행도 되기 때문에 꼭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12:07:05 수정시간 : 2019/05/20 12:07:0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