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가 공공기관의 불공정거래 관행 해소를 목적으로 5~7개 공기업을 선정해 실태조사에 나선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지난달 '공공기관 거래관행 개선방안'을 마련, 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 일선 공공기관 등에 보냈다.

공정위는 이를 통해 공공기관들의 불공정거래 근절에 나선다. 실태조사를 벌여 상반기에 5~7개의 기관을 선정, 점검한다고 예고했다.

대상은 전력과 가스 등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고 공공기관이 독점 사업자로 활동하는 산업 분야다. 불공정거래를 유발하는 구조적, 제도적 요인을 파악한다. 관련 법령을 위반한 혐의가 발견된 곳에 대해 적극 조사로 전환해 제재한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9 16:38:03 수정시간 : 2019/05/19 16:38:0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