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호 일자리수석 “정책 성과 등에 따른 것, 향후에는 자영업·제조업 고려”
  •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1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고용동향과 정책 방향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19일 청와대는 지난해 대비 올해 고용 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며 희망적인 입장을 내놨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각종 통계를 종합해보면 고용 상황이 지난해보다 개선되고 있으며 어렵긴 하지만 희망적”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지난해 취업자 증가 수는 약 9만7000여명이었는데 올해 취업자 증가 수는 2월 26만명, 3월 25만명, 4월 17만명으로 획기적이다. 국내 주요 기관들이 올해 예측한 취업자 증가 수가 10만~15만명이었는데 그 예측을 뛰어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정 일자리수석은 고용률을 비롯해 고용질 측면도 점차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 수석은 “2018년 하반기 고용률이 -0.3~-1.0%였는데 올해 2월 이후 -0.1%와 1%에 걸쳐있어 고용률에서도 개선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고용 질에 있어서도 상용직 증가 수가 평균 30~40만명 정도 지속하고 있으며 고용보험 가입자 수도 매달 50만명 이상으로 지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취업자 수 증가는 신산업·신기술 분야와 사회서비스 분야가 이끌고 있는데 정보통신 분야를 더해 10만명 이상 취업자 증가를 보이고 있으며 이는 정부의 4차 산업 혁명 정책 결과라고 본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자영업과 제조업 취업자 감소는 전체 고용 환경을 어렵고 만들고 있어 향후 정책 핵심 방향을 설정할 때 이런 점을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정 수석은 "성과가 조기에 나오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다. 일자리는 그 자체로 민생이며 경제 기반이다. 국민이 체감하도록 모든 가능한 정책 수단 동원에 노력하는 등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9 16:37:01 수정시간 : 2019/05/19 16:37:0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