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집행하지 못했던 공여사업 재추진"
  •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재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정부가 국제기구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에 800만달러 공여해 간접적인 방식으로 북한을 지원한다.

통일부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간다는 입장 하에 우선 세계식량계획(WFP), 유니세프(UNICEF)의 북한 아동, 임산부 영양지원 및 모자보건 사업 등 국제기구 대북지원 사업에 자금(800만불) 공여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7년 WFP와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영양지원 사업에 800만 달러를 공여하기로 의결했지만 집행하진 못했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2년 전에 저희가 결정했던 800만불 공여사업, 그 사업을 추진하기로 일단 말씀을 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원 대상에 영유아, 임산부 등이 포함됐기 때문에 시급성을 감안, 집행을 조속히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대북 식량지원 문제는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또는 대북 직접지원 등 구체적인 지원계획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20:29:09 수정시간 : 2019/05/17 20:29:09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