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좌파독재 장기집권 플랜 저지할 것” 정용기 “좌파에 의한 정변·반란”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와 의원들이 26일 오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26일 긴급의원총회를 열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저지를 위한 국회 내 2차 투쟁을 예고했다. 현 정권은 ‘좌파독재’로 규정하고, 패스트트랙 문제는 정책이 아닌 이념대결 구도로 몰아가는 모양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총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오신환·권은희 의원을 사보임(기존 의원을 사임시키고 다른 의원을 보임)한 것에 대해 “의회 쿠데타, 의회 폭거”라며 “폭거에 맞설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온갖 야합이 굽이굽이마다 있다”며 “그걸로 얻은 게 무엇이냐. 선거제도 개편은 개악”이라고 맹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이 모든 배후는 청와대라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며 “목적은 단순히 선거법을 개정하는 게 아니라 정권 연장이다. 대한민국이 얼마나 왼쪽으로 가는지, 좌파독재 장기집권을 위한 플랜(계획)을 저지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나 원내대표는 “혼연일체가 돼서 자유민주주의를 위한 투쟁을 같이 해줬다. 그 결과 어제(부터 오늘새벽까지) 버틸 수 있었다”며 “극악무도한 여당·정부·청와대에 대해 우리의 의지를 오늘도 가열차게 보여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 전쟁은 대한민국 헌법수호세력과 헌법을 파괴하려는 자들과의 전쟁”이라며 “국회법이 정한 절차를 부수고 마지막에는 대한민국 헌법을 부숴버리려고 하는 더불어민주당과 2중대, 3중대 세력들과의 전쟁”이라고 주장했다.

정 정책위의장은 “이 전쟁은 좌파에 의한 정변이고, 좌파에 의한 반란”이라며 “헌법, 법률, 관행, 약속을 다 짓밟고 대한민국을 본인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끌고 가려는 것이다. 이게 반란이 아니면 무엇이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좌파정변·반란을 통해 대한민국을 좌경화시킨 다음에는 대한민국은 베네수엘라화되고, 베네수엘라화된 대한민국은 삼대 세습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과 남북연방제로 합쳐질 것”이라며 “그런 세상을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한다는 사실이 두렵다”는 주장을 폈다.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간사인 윤한홍 의원은 “왜 이 날치기법(패스트트랙)이 여당에게 필요했겠느냐”며 “베네수엘라처럼 나라가 망해도 정권이 안 바뀌는 모습, 북한처럼 극빈생활을 해도 삼대 세습까지 이뤄지는 모습이 여당에게 얼마나 부럽고 좋아보였겠느냐. 그 길로 가는 게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 날치기”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새벽 여야는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밤샘 대치했다. 고성·욕설과 몸싸움에 ‘인간띠’까지 등장했던 극한 대립은 여당이 오전 4시 30분쯤 철수하면서 잠시 휴전상태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6 09:47:55 수정시간 : 2019/04/26 09:47:55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