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박지원의 애틋한 추모 "홍일아, 미안해…내가 좀 더 친절하게 할 걸"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21 15:48
박지원 의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장남사랑 지극했고,
고문 후유증으로 시달리는 것 매우 안타까워 하셨다"
  •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2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김홍일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 장남 김홍일 전 의원의 별세에 부쳐 "미안하다"며 추모의 뜻을 전했다.

박지원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홍일아, 미안해, 내가 좀 더 친절하게 했었어야 했을걸"이라며 고인에 대해 미안하고 안쓰러운 마음을 전했다.

박 의원은 "김대중 대통령님은 장남 사랑이 지극하셨다"며 "특히 김홍일 의원께서 당신 때문에 고문 후유증에 시달리는 것을 매우 안타까워하셨다"고 부자간의 애틋한 정을 언급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이어 "(김 전 의원이) 나라종금 사건에 연루돼 의원직을 상실했을 때, 대통령님은 '박 실장, 나는 우리 홍일이가 유죄를 받고 의원직을 상실하더라도 현금 3000만원을 들고 걸어가는 모습을 보았으면 원이 없겠어'라고 제게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나라종금 사건에 연루된 김 의원은 당시 구속된 대학 선배 측근이던 정모 씨가 검찰의 회유로 '서울호텔 앞에서 현금 3000만원이 든 종이백을 전달하니 김 의원이 받아들고 갔다'는 허위 진술로 유죄가 확정된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박의원은 "당시 김 의원은 3000만원 종이백은 커녕 자기 혼자 일어서지도 못했고, 걷지도 못했다. 누구나 아는 사실"이라며 "김 대통령님은 '어떻게 사법부마저' 하시며 못내 아쉬워하셨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박 의원은 "고(故) 김홍일 의원은 고 김대중 대통령님의 장남이며 정치적 동지였다"며 "목포 민주화 운동의 구심점으로 헌신하셨고 목포시 재선 국회의원으로 목포 발전에 막대한 기여를 하셨다"고 추모했다.

박의원은 "김 의원! 다 잊고 용서하시고 영면하소서"라며 "당신이 그립습니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고인이 된 김홍일 전 의원은 1948년생이며, 박지원 의원은 1942년생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평생 비서실장'으로 불렸던 박의원과 김 전 의원은 매우 가까운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5:48:48 수정시간 : 2019/04/21 17:42: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