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사마르칸트 고구려사신 벽화 보며 “양국 교류 역사 깊어”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21 13:06
우즈베키스탄 역사·문화 유적지 사마르칸트 찾아…가이드 잘못된 설명 바로 잡아주기도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현지시간) 사마르칸트 아프로시압 박물관에서 7세기 바르후만왕의 즉위식에 참석한 고대 한국인 사절의 모습이 담긴 벽화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역사·문화 유적지인 사마르칸트를 찾았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사마르칸트를 찾아 가장 먼저 15세기 티무르왕의 손자 울루그벡이 만든 천문대를 방문했다.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티무르 왕이 최연소 왕이었는데, 천문학에 관심이 많았다”고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세종대왕이 통치하던 시기와 울루그벡이 사마르칸트를 통치하던 시기가 같다는 우즈베키스탄 가이드의 말에 고개를 끄덕이며 “천문표가 세종대왕과 같은 시기에 도입됐는데, (이를 보면) 그 시기에 (양국이) 천문학까지도 교류한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세종대왕 시기가 한국 왕조 시기에서 가장 융성했던 시기”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가이드가 “한국 광주에도 비슷한 시설이 있다”고 말하자 “경주”라고 즉석에서 바로잡아주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천문대에 이어 아프라시아브 박물관 내 벽화실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은 고구려 사신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그려진 궁전벽화를 보며 “(사신이) 쓴 관에 새 깃털이 있는데 이것이 고구려의 특징이라는 것을 중국 전문가가 확인했고, 차고 있는 칼도 고구려 것이어서 고구려 사신이 이 시기에 사마르칸트에 왔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그만큼 양국 교류의 역사가 깊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1 13:06:17 수정시간 : 2019/04/21 13:06:17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