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중앙아시아 비핵화 선례서 교훈·영감 얻어”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9 21:40
한국 대통령으로선 첫 우즈베키스탄 의회 연설
  •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타슈켄트 시내 하원 본회의장에서 우즈베키스탄 상·하원 의원과 주요 언론이 참석한 가운데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연설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누르딘존 무이진하노비치 이스마일로프 하원 의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중앙아시아의 비핵화 선례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루려는 한국 정부에도 교훈과 영감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우즈베키스탄 하원 본회의장에서 연설을 갖고 “우즈베키스탄은 한국의 형제로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줬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은 1993년 유엔총회에서 중앙아시아 비핵지대 창설 방안을 제시했고, 주변 국가들과의 끊임없는 대화와 노력으로 마침내 2009년 중앙아시아 비핵지대 조약이 발효됐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이 지난 2017년 11월 평창 겨울올림픽에 앞서 ‘유엔총회 올림픽 휴전 결의안’을 공동 제안하고, 2000년 초 한반도에너지개발기구(KEDO) 사업에 총 7차례에 걸쳐 인력을 파견한 사실 등을 언급하며 “깊이 감사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

그는 또 “작년 12월, 한반도 남북의 철도는 국제사회의 지지와 축하를 받으며 연결 착공식을 가졌다. 우리는 반드시 대륙을 통해 만나게 될 것”이라면서 “철도를 통해 양국이 만나는 일은 중앙아시아와 태평양이 만나는 새로운 번영의 꿈”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9 21:40:54 수정시간 : 2019/04/19 21:40:54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