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한국당, 솜방망이 징계…김진태 ‘경고’·김순례 ‘당원권 3개월 정지’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9 17:14
‘세월호 망언’ 정진석·차명진, 징계절차 개시…김재원 징계처분은 취소
  • 이른바 '5·18 망언 공청회'와 관련 논란을 빚은 자유한국당 김진태(왼쪽부터), 김순례, 이종명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19일 이른바 ‘5·18 망언 공청회’ 논란과 관계된 김진태 의원에게 ‘경고’를, 김순례 최고위원에게는 ‘당원권정지 3개월’ 처분을 내렸다.

한국당 윤리위는 이날 여의동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당원 징계의 건 등에 대해 의결했다.

앞서 한국당 윤리위는 해당 공청회를 주최한 이종명 의원에 대해 ‘제명’ 징계를 결정한 바 있다.

한국당 윤리위는 이날 ‘세월호 막말’ 논란을 빚은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절차를 개시하기로 했다.

또한 청와대 정무수석 당시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이용해 불법여론조사에 관연했다는 혐의(항소심에서 무죄)로 재판을 받았던 김재원 의원에 대해 내렸던 징계처분은 취소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9 17:14:19 수정시간 : 2019/04/19 19:33: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