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靑 NSC 상임위 “4차 남북정상회담 통한 비핵화 진전 방안 논의”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8 20:51
  •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18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날 “지난 11일 개최된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협상의 조기 재개를 위한 모멘텀이 유지되는 성과가 있었음을 확인했다”면서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북미간 협상이 상호 선순환적으로 진전할 수 있는 방안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상임위원들은 ‘판문점선언’ 및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나가기로 재확인했다.

아울러 상임위원들은 4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과 관련한 지난 두 차례의 북미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 계획을 공식화한 만큼, 이날 회의에서는 대북특사 파견을 포함한 다양한 대북접촉 방안이 논의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8 20:51:16 수정시간 : 2019/04/18 20:51:1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