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김연철 “4차 남북정상회담, ‘북미협상 결실’ 맺을 디딤돌 될 것”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8 11:28
“남·북·미, 함께 한다면 평화 기반으로 경제 발전시키는 선순환 이뤄낼 수 있어”
  • 김연철 통일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18일 “4차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진다면, 북미협상에서 진전된 결실을 맺을 수 있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전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북한 경제개방, 전망과 과제’를 주제로 열린 ‘제2회 뉴시스 통일경제포럼’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김 장관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모두 정상 간 신뢰를 표현하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 의지를 표명했다”며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정부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다시 시작, 하노이에서 북미가 상호 간 밝혔던 입장을 바탕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경제적으로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음을 강조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작년부터 ‘핵병진노선’을 버리고 경제노선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우리정부도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통재 남북공동번영을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어 “따라서 남북미가 함께 한다면, 평화를 기반으로 경제를 발전시키는 ‘평화 경제 선순환’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며 “남북 경제협력은 우리 경제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장관은 “물론 미래를 가려면 물을 넘고 산을 건너야 한다. 설계도도 필요하다”며 “정부는 차근차근 준비해왔다. 앞으로 ‘한반도 평화경제’를 열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8 11:28:17 수정시간 : 2019/04/18 11:28:17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