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한국당 소속 차명진 전 국회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이른바 ‘세월호 막말 논란’으로 구설에 오른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동기들에게 비난을 받고 채팅방을 나가는 일이 벌어졌다.

이영성 한국일보 편집인은 17일 페이스북에 ‘동기 카톡방에서 나간 차명진’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차 전 의원이 참여했던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 캡처 사진을 게재했다.

이 편집인은 페이스북 글에서 “평소 점잖던 김학노(영남대 정외과 교수)가 차명진을 험한 말로 꾸짖었다. 군부 독재에 저항하던 명진이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됐는지”라고 말했다.

이 편집인이 올린 채팅방 캡처 사진을 보면, 김학노 교수는 채팅방에서 “차명진 이 나쁜 XX야. 정신 언제 차릴래?”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차 전 의원이 아무 대답 없이 채팅방을 나가자, 김 교수는 차 전 의원을 채팅방에 다시 초대했다.

김 교수는 “이 XX가 어딜 도망가”라며 차 전 의원을 비난했지만, 차 전 의원은 아무 말 없이 또다시 채팅방을 퇴장했다.

김 교수는 차 전 의원이 나간 이후 “이 XX. 없는 자리에서 욕하기도 뭐하고. 암튼 명진이는 오늘부터 완전 아웃이다”라고 썼다.

차 전 의원과 김 교수, 이 편집인은 서울대 정치학과 79학번 동기다.

한편,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15일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처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 먹고 진짜 징하게 해 처먹는다”라는 글을 올렸다가 거센 비판을 받았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9:45:28 수정시간 : 2019/04/17 19:45:28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