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타는 공군 1호기에 뒤집힌 태극기…출발 전 바로잡아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6 20:38
  • 16일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을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탈 공군 1호기 앞부분에 걸린 태극기의 위아래가 뒤집힌 채 걸려 있었다(왼쪽). 문 대통령이 공군 1호기에 탑승하기 전에 바로 잡힌 뒤 비행기가 이륙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을 태우기 위해 대기하던 ‘공군 1호기’에 태극기가 거꾸로 걸렸다가 출발 직전 바로잡히는 일이 벌어졌다.

문 대통령의 출국 당시 취재단이 촬영한 사진에는 전용기 앞부분에 걸린 태극기가 위아래가 뒤집힌 채 걸려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기자단에 공지 메시지를 보내 "환송 행사 전 태극기에 이물질이 묻은 것을 발견한 대한항공 실무자가 새 태극기로 교체하는 과정에서 착오로 태극기를 거꾸로 걸었다가 이를 인지하고 다시 정상적으로 걸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는 "공군 1호기는 정상적으로 태극기를 걸고 이륙했다"며 "운항은 대한항공이 책임지고 있지만, 전체적인 관리 책임은 공군에 있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20:38:51 수정시간 : 2019/04/16 20:38: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