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
  • 이낙연 총리 "세월호 특조위, 어떤 장벽과 방해에도 굴복하지 말길"
  • 기자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6 15:27
국민안전의 날 국민안전 다짐 대회…"세월호 참사 진실규명 방해하는 움직임 노골적"
  • 이낙연 국무총리와 각 부처 장관, 참석자들이 16일 세종시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회 국민안전의날 국민안전다짐대회에서 국민대표들의 안전관리헌장 낭독에 맞춰 안전관리를 다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특별조사위원회가 어떤 장벽과 방해에도 굴복하지 말고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를 요망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세종시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안전의 날 국민안전 다짐 대회' 대회사를 통해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방해하는 움직임이 음습하게 또는 노골적으로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일부 세력은 진실규명 방해를 멈추고 진상조사에 협력하라"며 "그것이 비슷한 참사의 재발을 막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도록 돕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특히 "특별조사위원회가 진실을 제대로 밝혀낼지에 대한 걱정마저 생기고 있다"며 "진실이 온전히 규명되고 책임 소재가 확실히 가려지지 않는 한 세월호 문제는 끝나지 못한다.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덮어두는 한 그 참사는 훗날을 위한 교훈이 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세월호 참사 이후 국민과 지방자치단체와 정부의 노력으로 우리 사회의 안전은 전반적으로 개선되고 있다"며 "문재인정부는 안전을 위한 노력을 광범위하고 꾸준하게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미세먼지 대응을 더욱 개선하고, 소방관의 국가직 전환은 입법이 되는 대로 시작하겠다"면서 "산림청 특수진화대원의 처우개선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안전한 대한민국은 충분히 실현 가능하다고 저는 지난 2년의 경험에서 확신하게 됐다"며 "국민과 지자체와 정부가 모두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6 15:27:02 수정시간 : 2019/04/16 15:27: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