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통일부 “美에 ‘개성만월대 발굴사업’ 제재면제 요청?…사실 아냐”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5 14:12
“잘못된 보도로 국민들의 오해 야기하는 건 한미 공조 저해하는 무책임한 행태”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해 12월 21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로비에서 워킹그룹 2차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15일 정부가 개성 만월대 발굴사업과 관련 미국 측에 제재면제를 요청하기 위한 일종의 탄원서 성격의 문서를 전달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이유진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러한 검토는 이루어진 바가 없다”며 “개성 만월대 발굴사업은 그동안 미국 측과 긴밀하게 협의해왔고, 현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면제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강조했다.

이 부대변인은 “이처럼 잘못된 보도로 국민들의 오해를 야기하는 것은 정부부처 간 협력과 한미 간 공조를 저해하는 무책임한 행태”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날 조선일보는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해 말 한미 워킹그룹 회의 당시 통일부가 외교부를 통해 ‘개성 만월대 공동 발굴을 위한 중장비를 반출할 수 있게 해달라’는 내용이 담긴 탄원서 성격의 문서를 미국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외교부는 이에 난색을 표했지만, 통일부의 강경한 태도에 문서를 전달했다, 하지만 워킹그룹 회의에서 미국은 이에 동의하지 않아 결국 무산됐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5 14:12:19 수정시간 : 2019/04/15 16:08:39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