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조율…개혁·민생법안 처리 여부 놓고 공방 예상
  •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15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 등을 논의한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이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과 민생·개혁법안 처리 여부 등을 비롯해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대해 전반적인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특히 정부가 국회에 제출할 예정인 추가경정예산안을 놓고도 한국당은 ‘강원도 산불’ 등 재해 부분 예산 반영만 요구하고 있어 협의에 난항이 예상된다.

앞서 전날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주식 보유 논란’에 휩싸인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와 이 후보자의 남편 오충진 변호사를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한국당은 더 이상 억지주장, 황당무계한 정치공세, 근거없는 불순한 의도만 명백한 고발 공세를 그만 두라”며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에 협력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5 09:33:47 수정시간 : 2019/04/15 09:33:4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