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北, 국무위원장에 김정은 재추대…‘조선인민 최고대표자’ 칭호 추가
  • 기자최승훈 기자 seunghoo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4 17:53
‘김정은 2기’ 이끌 北노동당 상무위, ‘김정은·최룡해·박봉주’ 3인 체제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1차회의에 참석했다. 조선중앙TV가 13일 오후 공개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승훈 기자] 북한이 최고인민회의 제14기 1차 회의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재추대하고, ‘전체 조선인민의 최고대표자’라는 칭호를 새로 붙였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선중앙방송은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하루전 개최된 ‘국무위원장 재추대 경축 중앙군중대회’ 소식을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또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2일 최고인민회의 1일 차 보도에서 “(최룡해 신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김정은 동지를 전체 조선 인민의 최고대표자이며 공화국의 최고 영도자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할 것을 최고인민회의에 정중히 제의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이번 최고인민회의에서 헌법을 개정했지만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기존 북한 헌법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국가를 대표’한다고 명시했지만, 이번 헌법 개정을 통해 ‘국가의 대표’ 권한을 국무위원장에게 넘겼다는 추측도 나온다. ‘전체 조선인민의 최고대표자’ 표현이 북한헌법에도 명기됐다고 보는 분석이다.

한편 앞서 전날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2기’ 정권을 이끌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회는 김정은 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 박봉주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겸 당 부위원장 3인 체제로 확인됐다.

조선중앙통신은 최룡해와 박봉주 순으로 이 두사람만 “노동당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으로 호명했다.

이는 종전 김정은·김영남(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최룡해·박봉주 4인체제가 김영남이 물러나면서 3인 체제로 줄어든 것이다.

북한 매체는 김재룡 신임 총리에 대해서는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이며 내각 총리”라고 소개했다.

기자소개 최승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4 17:53:07 수정시간 : 2019/04/14 17:53:0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