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靑, 긴급 NSC 개최…'北 남북연락사무소 철수' 논의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3.22 17:13
  •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22일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전격 철수하겠다는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긴급 논의에 착수했다.

청와대는 이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철수 상황에 대해 협의하고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철수 결정은 남북연락사무소가 지난해 9월14일 개소된 지 약 6개월 만으로, 지난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비핵화 합의’가 결렬된 이후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남북연락사무소는 지난해 4·27 판문점선언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데 따른 조치다. 결국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의 약속 나아가 ‘신뢰’를 어긴 셈으로, 문 대통령이 향후 어떤 대책을 세울지 주목된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22 17:13:40 수정시간 : 2019/03/22 17:39:30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